영동 신항리 석조여래삼존입상

위키도키,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동 신항리 석조여래삼존입상
(永同 新項里 石造如來三尊立像)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 보물 제984호
(1989년 4월 15일[1] 지정)
수량 1구
시대 통일신라
소유 국유
주소 충청북도 영동군 용산면 서신항길 135-8 (신항리)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영동 신항리 석조여래삼존입상 (永同 新項里 石造如來三尊立像)은 충청북도 영동군 옛 석은사 터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석불입상이다. 1989년 4월 15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984호 영동신항리삼존불입상으로 지정[1]되었다.

네모난 판석에 부조된 이 불상은 중앙의 본존불을 중심으로 에 보살입상이 배치된 삼존형식을 이루고 있다. 본존불상은 소발의 머리에 육계가 작은 편으로 둥근 얼굴에 미소를 띠고 있다. 두터운 통견의 법의가 가슴에서 U자형으로 벌어져 역삼각형 모양의 띠매듭이 보인다. 옷주름선은 오른 아래에서 3가닥의 음각선을 이루어 흘러내리고 있다. 왼손은 여원인, 오른손은 사무외인을 한 이 불상은 이중의 원형 두광을 지니고 있는데, 안에는 연화문, 밖에는 확대된 연주문이 이어져 있다. 보주형 두광을 지니고 삼면보관을 쓴 보살상은 각각 손으로 지물을 감싸 잡거나 합장한 자세를 하고 있다. 반듯한 어깨와 중후한 체구 등 각부에서 고식이 나타난 이 삼존불상은 태안마애삼존불상서산 마애삼존불상7세기 석불사 양식을 계승한 것이며, 7세기 후반 내지 8세기 초기의 작품으로 크게 주목되는 삼존불상이다.

1 개요[편집 | ]

옛 석은사지에 세워진 통일신라시대의 석불입상으로 현재 기와지붕만을 씌운 누각 안에 서 있다. 직사각형의 네모나고 평평한 돌에 새겨진 이 불상은 중앙의 본존불을 중심으로 좌우에 보살입상이 배치된 삼존불(三尊佛) 형식을 이루고 있다.

본존불은 민머리 위에 작은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있고, 둥근 얼굴에는 미소를 띠고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입은 두꺼운 옷은 가슴에서 U자형을 이루고 있으며, 그 사이에는 ▽형 모양의 띠매듭이 있다. 옷주름선은 오른손 아래에서 3가닥의 음각선을 이루며 흘러내리고 있다. 양쪽의 보살상은 각각 손으로 물건을 감싸 잡거나 합장한 자세이다.

반듯하면서도 단아한 어깨와 중후한 체구 등 신체 각 부분에서 옛 형식이 나타나는 이 삼존불상은 태안마애삼존불상 등과 함께 7세기 석불상을 계승한 것으로 7세기 후반 내지 8세기 초의 작품으로 크게 주목된다.

2 각주[편집 | ]

  1. 문화공보부고시제758호, 《국보및보물지정》, 문화공보부장관, 대한민국 관보 제11206호, 10-11쪽, 1989-04-15

3 참고 자료[편집 | ]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위키도키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지금바로 로그인하여 기여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