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 (넓이)

위키도키,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結)은 농토의 넓이를 나타내기 위한 단위이다. 농가 한 가구에 나누어줄 정도의 면적이었고 삼국시대부터 사용되기 시작하여 정확한 넓이는 변화되어왔다.

고려 문종 때는 삼등전 제도를 사용하여 토지를 상등전, 중등전, 하등전으로 나누었는데 중등전 1결은 하등전 1결의 25/36의 면적에 해당하였으며, 상등전 1결은 하등전 1결의 4/9에 해당하였다.

이 삼등전 제도는 조선 세종 26년(1444)에 다시 6등급으로 세분화되는데, 1등에서 6등의 토지로 갈 수록 1결에 해당하는 면적이 증가하였다. 이때 1등전 1결의 넓이는 고려 하등전 1결의 넓이의 2/3으로, 주척 477.5척 사방의 정방형(9,859.7m2)으로 하였다.

이는 임진왜란 이후 다시 변하여 인조 12년(1634)부터 1등전 1결의 넓이가 10,809m2가 되었고, 대한제국 광무 6년(1902) 다시 1ha(1만m2)로 바뀌었다.

위키도키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지금바로 로그인하여 기여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