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팔상생법

위키도키,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격팔상생법(隔八相生法)은 한국음악에서 12음을 조율하는 방법이다.

황종관을 기준하여 12율관을 셈하는데 황종에서 8율을 격(隔)하여, 다시 말해서 8반음을 세어 올라가서 '임종'을 셈하고, 임종에서 8율을 격하여 '태주'를 셈하고, '태주'에서 8율을 격하여 '남려'를 셈하고, 이렇게 하여 차례로 8율을 격하여 셈하면 12율을 모두 셈하게 되는데 이것을 격팔상생법이라 한다.

1 같이 보기[편집 | ]

2 참고 자료[편집 | ]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위키도키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지금바로 로그인하여 기여해 보세요.